책이 선생이다

책이 선생이다

[서점 바로가기]




기획자의 말: 책은 어쩌다 내 선생이 되었나 _ 임유진

내 선생이 된 소설 _ 김보영  (헤르만 헤세, 『데미안』)
나만의 속도 _ 황시운 (엘리자베스 토바 베일리, 『달팽이 안단테』)
숨어 있기 좋은 책 _ 한지혜 (이주홍, 『못나도 울 엄마』)
최대한 오래, 깊게 _ 홍희정 (파트리크 쥐스킨트, 『좀머 씨 이야기』)
사랑하는 나의 책 나의 사람 _ 김중일 (『표준국어사전』)
얼음 행성으로 돌아가다 _ 듀나 (어슐러 르 귄, 『어둠의 왼손』)

*

인생의 책이 된 한 권의 책에 대해 무려 70매 가량의 독후감을 쓰라고 하는 엄청난 의뢰였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작가는 많아도 ‘선생’이 된 작가와 소설이라면 헤르만 헤세와 데미안 말고는 떠오르지 않더군요. 

SF소설을 쓰다보니 누가 묻지도 않고 어디서 말할 기회도 없었던 데미안과 헤세에 대한 사랑을 담아 썼습니다. 제가 책에서 제일 앞에 있어서 인터넷 서점 미리보기를 하시면 제 글을 체험판으로 중간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딱 더 보고 싶은 지점에서 끊기니 사 보십시오...(...)

결국 인생의 한 권의 책을 말하려면 자신의 인생의 중요한 체험에 대해 말할 수밖에 없어서, 작가의 내밀한 이야기가 나오는 독특한 책이 되었습니다. 황시운 작가의 이야기는 보다가 많이 감동했어요. 정말로 한 권의 책이 인생을 바꿀 수 있는가, 에 대해 말하는 낭만적인 기획이라고 생각합니다.

듀나 작가는 이런 책에서조차도 사생활을 밝히지 않습니다만, 이런 기획에서 선택한 책이 어슐러 르귄의 ‘어둠의 왼손’이라는 것은 놀랍게 느껴졌습니다. 그간 보았던 듀나의 르귄의 평이 다층적으로 해석이 되더군요.


- 가장 바람직한 것은 내가 자기 자신이 되는 것이며 또한 타인이 자기 자신이 되는 것을 침해하지 않는 것이다. 

세상에 무수히 많은 진리가 있지만, 아직은 이보다 더 보편적으로 적용될만한 진리를 찾지 못한 편입니다.

베이징 아시아태평양콘 : 한송 작가님의 '니엔이 오는 날' 소개

베이징 아시아태평양콘에 다녀왔을 때 사건 : 중국 작품에 대한 영화화에 대한 이야기 도중 중국의 한송작가님이 영화화하기 좋은 작품을 소개하면서 갑자기 내 '니엔이 오는 날'을 소개하기 시작... 그것도 대강당에서 아주 길게 줄거리를 읊으셨다. 0_0   자세한 기록 : 앤서블톡 : [링크]타국의, 그리고 아무 배경도 ... » 내용보기

'얼마나 닮았는가'에 대한 소고

‘얼마나 닮았는가’에 대한 소고(이 작품은 미스테리 구조를 갖고 있고, 이 소고에는 다소 스포일러가 있습니다.)이 단편에 등장하는 1, 2, 3... 으로 이어지는 리스트는 실은 몇 년 전쯤에 어느 웹사이트에 “장르문학은 순문학에 열등감을 갖고 있지요.”라는 비평가의 말이 떴을 때 생각했다. 많은 장르문학 팬들이 분개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나는 그때 순문... » 내용보기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낭독공연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낭독공연 서촌 공간 서로[링크], 2018 서로낭독 페스티벌6월 8일 오후 8시6월 9일 오후 2시, 5시. 2시 후 작가와의 만남현예솔 연출, 출연 나경민, 조명 김지우, 음악 Kayip, 영상오퍼레이터 전서연연출가의 말 동영상 링크 : [링크]공연팀 후기 [링크]전삼혜 작가의 ‘소년소녀 진화론’ 공연이 원작의 텍스트를 읽는 공연... » 내용보기

2018년 활동내역(계속 업데이트)

1. 소설 (웹)(1) 니엔이 오는 날 : 중국어판 FAA, 한국어판 브릿G에 올렸습니다.브릿G 바로 가기중국어판 바로 가기(2) 브릿G에 옛날 소설 몇 개를 올렸습니다.광대의 여정 : 타로소설입니다. 출간해주실 분을 찾습니다.씰 속편 : 왕자와 부랑자 : 가바사랑에만 올렸던 씰 속편을 공개했습니다.(3) 기록 : 명함용 소설 QR 코드 : [... » 내용보기